코로나19|베를린 새출발지원금이 또 나온다

이번엔 '베를린 새출발지원금(Neustarthilfe Berlin)'이다.

얼마 전 독밥은 독일 연방정부 차원에서 1인 자영업자와 프리랜서를 지원하는 '새출발지원금'을 소개했다. 거기에 베를린이 또 나섰다. 베를린은 베를린 내 1인 자영업자와 소상공인을 위해서 베를린 새출발지원금을 제공할 계획이라고 23일 밝혔다.

 

베를린 새출발 지원금, 총 1억5000만 유로

지원금의 총 규모는 1억5000만 유로(한화 약 2021억 원). 목적은 역시나 우리 1인 자영업자와 소상공인을 돕기 위해서다. 이 안은 오는 3월 17일 베를린시의회에서 최종 결정된다.

베를린 경제담당관 라모나 팝(Ramona Pop)은 "수많은 1인 자영업자와 소상공인들은 베를린 경제만의 특성을 만들고 있다. 우리는 그들이 위기에서 빠져나올 수 있도록 경제적인 전망을 주고, 그들을 돕는다. 우리 '베를린 새출발지원금'은 락다운에서 벗어나 더 나은 시작을 가능케 한다"고 말했다.

베를린 새출발지원금은 연방정부의 지원금보다 지원 규모가 더 크다. 연방정부는 비교 대비 수익의 50%까지 지원하는데, 베를린은 비교 대비 75%까지 지원할 예정이라고. 최대 지원금은 7500유로다. 직원 수 5명까지 고용하고 있는 소규모 기업 및 자영업자는 디딤돌 지원 III(Überbrückungshilfe III)에 따라 최대 6000유로의 추가 보조금을 받을 수 있다.

베를린시, 자영업자 보증지원 강화

연방정부 지원금이 복잡한 처리 절차로 인해 지급이 지연됨에 따라 베를린시는 베를린 브란덴부르크 보증은행(Bürgschaftsbank zu Berlin Brandenburg, BBB)과 함께 베를린시 정부 보증을 통한 대출 지원을 확대한다. 보증 규모는 총 1억 유로. 이를 통해서 연방 지원금이 지급될 때까지 재정을 충당할 수 있도록 돕는다.

베를린 새출발 지원금은 시의회 결의 이후 집행된다. 통과가 무난한 상황. 날이 좋아 공원으로 쏟아져 나온 독일을 보면 한숨이 나오다가도 이런 소식을 들으면 작은 위안이 된다. 독일 사회에 대한 아주 작은 기대와 희망의 끈을 놓을 수 없는 이유. 시스템과 교육, 복지, 높은 세금(?)으로 무장한 국가의 저력을 다시 한 번 느껴보자. D